단국대병원, ‘중동 의사 연수 협력 의료기관’ 선정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단국대병원, ‘중동 의사 연수 협력 의료기관’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04-13 00:00 조 회 |3,137회 댓 글 |0건

본문

단국대병원, ‘중동 의사 연수 협력 의료기관’ 선정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 외과·이비인후과·신경외과 분야 연수 참여키로

 

단국대병원(병원장 이명용)이 충청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중동 의사 연수프로그램’의 연수 협력 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전국의 45개 상급종합 및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진흥원이 공고한 이번 사업은 한국의 의료수준을 전 세계에 알리고, 우수한 한국 의료에 대한 연수를 희망하는 중동 의료진에게 연수를 제공하고자 진행됐다. 지난 2014년부터 시작된 본 연수사업은 사우디아라비아 의료인을 시작으로 현재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등 다른 중동국가로 확대 운영되고 있다.

 

진흥원은 ▲기관의 역량(최근 5년간 외국인 의료인 연수 실적, 최근 5년간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 ▲사업 전문성(교수 전문성, 전공과, 커리큘럼), ▲연수 인프라(인력, 시설), ▲사업 관리(사업 계획, 연수 관리) 등의 지표를 평가했다.

 

그 결과 단국대병원은 풍부한 사우디아라비아 유학생 교육의 경험을 토대로 중동국가 교육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희귀난치성 암 환자에 대한 복막암치료센터를 보유하고 있어 타 기관과 차별되는 특성화센터로 인정받고 있는 점, 권역응급의료센터와 권역외상센터로 지정받아 급성 중증질환 환자에 대해 효율적으로 진료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닥터헬기를 운영하는 등 신속한 환자이송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았다.

 



 

그동안 단국대병원에서 의학 연수과정을 밟은 사우디아라비아 유학생 11명 중 10명은 교육과정(사우디아라비아 정부 파견 유학생 의과대학 정규교육과정)을 수료하고 본국으로 돌아갔다. 유일하게 한국에 남은 알하사니(Mohammed Alhasani, 29세) 씨는 2021년에 국내 의사자격시험을 통과한 후 단국대병원에서 인턴과정을 수료하고 지난해부터 내과 전공의로 근무하고 있다.

 

 

2013년에 처음 한국에 온 알하사니 씨는 아랍어를 비롯해 한국어, 영어에 능통해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진료를 도맡아 하고 있다. 특히 중동에서 온 의사를 낯설어하던 입원환자들도 알하사니 씨의 유창한 한국어와 뛰어난 실력에 만족해하고 있다. 알하사니 씨는 중동 의사들이 한국에서의 연수기간 동안 실제 임상에서 유용한 최신 지견을 습득하고 의료기술을 다양하게 배워갈 수 있도록 이들의 손과 발이 되어주겠다는 계획이다.

 

이명용 병원장은 “한국 의료의 세계화에 이바지할 기회로 한국에서의 연수를 희망하는 중동 의사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 사업에 공모했다”라고 밝히며, “단국대병원이 국가적 차원에서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중동국가 의료진에게 우리 병원의 다양한 연수 노하우를 접목해 성공리에 마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