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전공의, 대한외과학회 학술대회 전공의 포럼에서 ‘4회 연속’ 대상 수상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외과 전공의, 대한외과학회 학술대회 전공의 포럼에서 ‘4회 연속’ 대상 수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12-14 00:00 조 회 |6,177회 댓 글 |0건

본문

‘대량출혈 중증외상에서의 후복막 수술법’ 소개

 

외과 전공의, 대한외과학회 학술대회 전공의 포럼에서 ‘4회 연속’ 대상 수상

 

단국대병원은 지난달 서울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2년 대한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 전공의 포럼(Chief Resident Forum)에서 외과 강혜림(2년차), 안한경(1년차) 전공의가 영예의 대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2019년 첫 수상 이후 올해까지 4년 연속 대상을 받으며, 최다 우승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외상외과 김동훈 교수는 2019년부터 올해까지 계속해서 전공의들의 우승을 이끌어 온 지도교수로서 함께 주목을 받았다.

 

 

                          <사진 왼쪽부터 강혜림 전공의, 김동훈 지도교수, 안한경 전공의>

 

외과학회 학술대회는 매년 1,500명이 넘는 전국의 외과 전문의, 전공의와 의료인이 참석하는 가장 크고 핵심적인 학회이다. 학술대회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전공의 포럼은 앞으로 외과를 이끌어 나갈 주역인 전공의들이 2인 1팀을 이루어 증례를 발표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주고받으며 타 병원의 출전팀들과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다.

 

 

 

단국대병원 강혜림·안한경 전공의는 ‘대량출혈 중증외상에서의 후복막 수술법’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대회 참가자 중 유일한 1년차 전공의로서 발표자로 나선 안한경 전공의는 고난도의 매톡스 술식(Mattox maneuver)으로 복부 외상환자의 좌측 후복막 혈관 손상을 성공적으로 치료한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 매톡스 술식(Mattox maneuver)
 복강 내 내장을 우측에 반사해 좌측을 통해 후복막강으로 들어가 대동맥을 노출하는 수술 기법

 

두 전공의는 “지도해주신 교수님과 선배 전공의 선생님들께 수상의 영광을 돌리고 싶다. 외과 전공의로서 이제 고작 100걸음 걸었을 뿐이다. 앞으로 10만 걸음, 100만 걸음은 더 남은 것 같지만 지치지 않고 묵묵히 이 길을 걸어 나가겠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