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난 극복 위해 ‘노사가 함께하는 사랑의 헌헐운동’ 전개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혈액 수급난 극복 위해 ‘노사가 함께하는 사랑의 헌헐운동’ 전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8-11 00:00 조 회 |1,504회 댓 글 |0건

본문

혈액 수급난 극복 위해 ‘노사가 함께하는 사랑의 헌헐운동’ 전개
-교직원 단체헌혈로 이웃사랑 실천, 헌혈버스 지원사업에도 동참

 

혈액 수급난 극복과 안정화를 위해 단국대병원이 11일 ‘노사가 함께하는 사랑의 헌혈운동’을 시행했다. 대학생들의 방학으로 헌혈자가 줄고,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부족이 심각한 상황에서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부족해진 혈액의 안정적인 공급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단국대병원은 매년 노동조합 및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과 함께 상하반기에 걸쳐 헌혈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헌혈운동에는 사내망을 통한 사전홍보 덕분에 120여 명의 교직원이 동참 의사를 밝혔고, 하루에 헌혈할 수 있는 인원을 초과해 접수가 조기 마감되기도 했다. 

병원과 노동조합은 헌혈운동을 통해 모아진 헌혈증을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에 기증해 중대재해 및 각종 질병으로 인해 수혈이 필요한 근로자들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노사가 기금을 마련해 헌혈버스 기증사업에도 동참한다고 밝혔다.

 

 

 

대전세종충남혈액원 관계자는 지역 내 주요 의료기관 중에서 단국대병원 직원들의 헌혈 참여도가 가장 높은데, 매번 헌혈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병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헌혈 중인 직원들을 독려하기 위해 헌혈버스를 찾은 이명용 병원장은 “전국적으로 혈액 부족을 겪는 상황에서 단국대병원 교직원들의 동참으로 혈액 수급 상황이 좀 나아지길 바란다. 특히 단국대병원은 대전·충남 지역에서 혈액 수요가 가장 많은 병원으로서 중증 응급 및 외상환자의 치료와 수술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하며, “헌혈은 생명을 나누는 동시에 본인의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헌혈에 동참하는 문화가 사회적으로 확산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