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선정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단국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 |2021-03-02 15:17 조 회 |10,041회 댓 글 |0건

본문

단국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선정


충남·경기남부지역 고위험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에 중추적 역할 담당

 

최근 결혼 적령기가 늦어지면서 고령 임신과 난임 등 고위험 산모가 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조산아와 저체중아 등 고위험 신생아도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도서 산간 지역이 많은 충남은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를 치료할 수 있는 의료진과 의료시설이 부족해 산모들이 출산일이 다가오면 시설이 갖춰진 도심으로 원정출산을 떠나야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고위험 산모 및 중증질환 신생아 치료를 통합적으로 담당하는 의료시설인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지정하고 있으며,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이 충남권역 사업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2012년도부터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단국대병원은 이번 사업선정에 따라 김종수 센터장(산부인과)을 중심으로 ‘산모-태아센터’와 ‘신생아치료센터’로 조직을 구성하고, 국비 10억 원과 병원 자비 1억 2천만 원을 투자해 올해 하반기 암센터 개원에 맞춰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또한 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권역외상센터와 연계하여 응급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고, 닥터헬기 등 이송수단을 적극 활용하여 빠른 시간 내에 산모 및 신생아를 이송하여 치료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재일 병원장은 “충남 및 경기남부지역의 고위험 임산부 및 태아·신생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산과·소아청소년과의 통합치료모델을 구축해 건강한 임신·출산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앞으로 고위험 산모나 신생아가 치료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단국대학교병원 산부인과(041-550-6580)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