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간병 통합서비스병동 160병상으로 확대 운영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병동 160병상으로 확대 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 |2020-04-17 10:52 조 회 |4,028회 댓 글 |0건

본문

‘간병 부담은 더 낮게~ 서비스 수준은 더 높게~’

단국대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병동 160병상으로 확대 운영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이 환자와 보호자의 간병 부담을 덜어주고 입원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병동’을 추가로 확대하고 15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간병인이나 가족 대신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한 팀이 되어 환자를 돌보는 서비스로, 환자 만족도를 높이고 전문 의료인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국대병원은 지난 2016년, 30병상 규모로 해당 서비스를 처음 도입한 이후 꾸준히 병상을 늘려왔다. 이번에 66병상을 추가로 확대함으로써 총 160병상을 운영하게 되었다. 이번에 추가로 개소한 병동은 환자와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중앙간호사실 외 별도의 서브 간호스테이션을 설치하여 안전한 밀착 간병시스템을 갖추었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보호자 면회공간 등의 시설을 정비하고, 높낮이가 조절되는 전동침대, 낙상 에어매트 등을 구비하여 환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였다.



또 병동 중앙 천장에는 환자의 호흡, 심박수, 산소포화도를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개별 모니터와 환자 호출 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콜벨 모니터도 함께 설치했다. 해당 병동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외래진료절차를 거쳐 담당의사의 소견이 있어야 입원 가능하다.



  김재일 병원장은 “수준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간병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확대 운영함으로써 보다 많은 분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 특히 외과 병동은 입원부터 퇴원까지 전문의가 진료를 책임지는 입원전담전문의 병동도 함께 운영되고 있어 입원환자의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하며, “환자안전과 감염관리를 포함한 포괄적인 통합서비스로 지역을 대표하는 병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