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ECMO 전담팀, 중부권 최초 200례 달성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단국대병원 ECMO 전담팀, 중부권 최초 200례 달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14-02-12 00:00 조 회 |39,160회 댓 글 |0건

본문

망가진 심장과 폐 기능, ECMO(에크모)로 대신

단국대병원 ECMO 전담팀, 중부권 최초 200례 달성


 단국대병원(병원장 박우성) 흉부외과와 심장혈관내과 의료진을 중심으로 구성된 ECMO 전담팀이 최근 중부권에서 가장 먼저 ECMO 거치술 200례를 달성하며, 우리나라 평균 생존율 25~30%보다 높은 41%의 생존율을 보고했다. 그리고 이를 축하하기 위한 행사가 지난 2월 12일 병원 5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단국대병원 ECOMO 전담팀, 중부권 최초 200례 달성기념식 행사

ECMO(에크모, 체외막 산소화 장치, 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or)란 심장과 폐의 기능이 심각하게 저하되어 생명유지에 위협을 받는 질병이나 외상이 발생했을 때, 환자의 정맥에서 혈액을 체외로 빼내어 동맥혈로 바꿔서 다시 환자의 정맥이나 동맥으로 주입하여 환자의 심장과 폐의 기능을 대신하는 장비다.
가슴을 열지 않고도 대퇴동정맥, 경정맥 등에 카테터를 삽입하여 즉시 가동할 수 있어 위급한 상황에서 매우 유용한 장비다.


최근 심한 흉통과 호흡곤란으로 실신한 상태에서 단국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양미식(여, 54세) 씨는 대동맥판막협착증을 진단받고 흉부외과 류재욱 교수팀으로부터 대동맥판막치환술을 받았다. 수술 전 환자의 심장과 폐 기능은 심각하게 저하되어 있었고, 호흡곤란이 너무 심해 누울 수조차 없는 상태였다. 즉시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으나 환자가 수술을 견딜 수 있는 여력이 소진된 상태로, 흉부외과 의료진은 심장혈관내과 의료진과 상의 후 수술 전에 ECMO 거치술을 시행하고 대동맥판막치환술을 무사히 마쳤다. 수술 후 환자는 심장기능이 점차 회복되어 8일째는 ECMO를 제거했다. 환자는 가족들과 일상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고 보행이 가능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되어 퇴원했다.


이 환자의 수술을 집도한 류재욱 교수는 “환자는 대동맥 판막이 심하게 좁아져 좌심실에 과도한 부하가 걸려 심비대증과 심부전증이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해 심한 흉통 및 호흡곤란, 실신 등이 나타난 상태여서 수술을 받아도 사망률이 매우 높은 상태였는데, 수술 전·후에 시행한 ECMO의 도움으로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저하된 심폐기능을 회복시켜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있는 단국대병원 ECMO 전담팀은 흉부외과, 심장혈관내과 등 관련과 전문 의료진들로 구성되어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곧바로 참여하고 있으며, 4명의 ECMO 전담 체외순환사, 방사선사, 간호사 등도 전담팀에 속해 있다.


▲ [문의] 흉부외과(☎ 041-550-6195) / 심장혈관내과(☎ 041-550-6175)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2
  • 최종수정일자 : 2024-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