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광복절 맞아 병원에서 만나는 이색 전시회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8·15 광복절 맞아 병원에서 만나는 이색 전시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 |2020-08-14 16:41 조 회 |46,040회 댓 글 |0건

본문

8·15 광복절 맞아 병원에서 만나는 이색 전시회

 

[독립전쟁 100주년 기념 특별전시회 개최]

-단국대 설립자 ‘범정 장형 선생’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찾아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독립전쟁의 해’로 선포한 지 100년이 되는 올해는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 및 한국광복군 창설 80주년이기도 하다.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은 이번 8·15 광복절을 기념해 단국대학교-독립기념관과 함께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특별한 전시회를 한다.

 

  이번 ‘설립자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찾아서-독립전쟁 100주년 기념 특별전시회’는 1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일까지 병원 로비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장충식 학교법인 단국대학 이사장과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을 비롯해 김수복 단국대학교 총장, 김재일 단국대병원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전시는 두 개의 부문으로 나누어 ‘바람의 독립군-범정 장형 선생의 독립운동 이야기’와 ‘나는 독립군입니다’를 주제로 진행됐다.
  독립군 당사자들이 남긴 회고와 기록을 중심으로 독립전쟁의 역사를 살펴봄으로써 독립군 전투의 현장을 보다 실감나게 살펴보고, 독립전쟁을 이끌어온 독립군들의 힘을 마주할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전시회 한쪽에는 독립군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메시지를 작성하는 코너도 마련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단국대학교의 설립자이자 ‘바람의 독립군’으로 불린 범정 장형 선생의 독립운동에 관한 이야기가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범정 장형 선생은 국권 회복을 목적으로 조직된 국내 최대 비밀결사 단체 ‘신민회’를 위해 양기탁, 김구, 이시영 등에게 군자금을 제공하고, 만주에서 독립군 간부를 양성하는 신흥무관학교에 애국 청년들을 인도, 교육하는 특무공작을 맡았다. 독립운동 자금 운반과 독립군 양성이라는 역할의 특성상 음지에서 활동해 관련 사료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으나, 최근 범정 선생에 관한 다양한 자료가 발굴·연구되면서 그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독립기념관에는 그가 생전에 남긴 “독립은 남이 갖다 주는 것이 아니고 오직 우리 자신의 힘으로 쟁취해야 한다”는 유명한 어록이 새겨진 기념비를 볼 수 있다.
 

  진료 차 병원을 찾은 한 시민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연이나 전시회 등을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광복절을 맞이해 나라를 구한 독립운동가들의 활동에 대한 전시회를 아이와 함께 관람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김재일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위로가 필요한 요즘, 국민의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나라 사랑, 그리고 독립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단국대학교, 독립기념관과 협업을 통해 전시회를 개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전시를 관람한 장충식 이사장은 부친 범정 선생의 활약을 회고하며 “우리가 숨 쉬고 있는 현재는 과거의 역사적 산물에서 비롯된 것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는 독립운동가들의 헌신적인 희생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가슴속에 새겨야 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분이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14일 단국대병원을 시작으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와 단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중·고등학교에서 순회 전시될 예정이다.

 

 

[문의] 총무팀(041-550-6040~3)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