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개소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 사랑이 숨쉬는 인술의 요람 - 단국대학교병원 홈페이지입니다.
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개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13-05-23 00:00 조 회 |35,322회 댓 글 |0건

본문

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개소

- 미숙아 집중 치료 및 지역별 불균형 해소 목적


 단국대학교병원(병원장 박우성)은 21일(화) 오후 4시 30분에 병원 대강당에서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 이후 진행되는 심포지움에서는 ‘신생아 치료의 역사’와 ‘주산기에서 스테로이드 치료와 뇌 발달’ 등을 주제로 국내 전문가, 학계, 정부 관계자가 참여해 심도 있는 강의, 토론 및 학문적 교류가 이루어졌다.


 

신생아 집중치료실은 2.5kg 미만의 미숙아와 심장이상 등 선천성 질환을 가진 고위험 신생아를 집중치료 할 수 있는 신생아용 중환자실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08년부터 24개소(230병상)의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를 선정하는 등 미숙아 집중 치료와 관련한 지역별 불균형 해소에 나서고 있다. 한편 충남 지역에서는 저출생 체중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신생아 집중치료실 병상은 턱없이 부족한 상태였다. 실제 신생아 집중치료실 병상 당 저출생 체중아 수도 충남이 22명으로 전국 16.2명에 비해 높은 수치이다.

단국대병원은 지난 해 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로 지정받아 전문 의료진과 시설, 의료장비 등을 보완하고 지난 3월,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새롭게 개소한 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는 질환의 중증도에 따라 진료공간을 5구역으로 구분하여 치료가 이루어지며, 기존 15병상에서 25병상으로 병상을 확충하였다. 이는 충남도와 경기 남부에서 발생하는 저출생 체중아와 고위험 신생아 등이 매년 200명 정도 추가적으로 입원 치료가 가능한 병상 수이다. 또한 주산기 저산소성 뇌증의 선택적 두부 저체온 치료와 저산소성 뇌증 경련 환아의 뇌기능 평가가 가능해 졌으며, 집중치료용 보육기, 인공호흡기, 심장초음파기, 청력검사기 등의 의료장비를 갖춰 고위험 신생아에 대한 진료능력을 높였다.  











 


향후 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는 신생아 및 고위험 산모의 빠른 이송과 치료를 위해 보건당국, 이송센터와 연계하여 이송경로 및 응급처치, 이송 담당인력의 교육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 결혼 이민자 및 미혼모, 오산 주둔 미군가족 등 소외계층 및 소수자에 대한 의료지원을 확대하고, 퇴원 이후에도 성장 및 발달과정 등에 대해 주기적으로 상담 및 건강관리법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장영표 센터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고위험 신생아는 짧은 거리라도 상급 의료기관으로 이송 중에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크기 때문에 신속하고 전문적인 집중치료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단국대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가 광역단위 지역 센터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의] 단국대학교병원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041-550-0099) / 기획팀(☎ 041-550-6010~2)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