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충남 닥터헬기, 세종시 응급환자의 골든아워 지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 |2018-01-25 17:13 조 회 |547회 댓 글 |0건

본문

충남 닥터헬기, 세종시 응급환자의 골든아워 지킨다
- 단국대병원, 세종시와 닥터헬기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 병원 이송까지 '15분'…기존 육로보다 대폭 단축 기대

 

   앞으로 세종지역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도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25일 오후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청사 내 집현실에서 닥터헬기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증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과 치료로 생존율을 높이는 등 지역 내 응급의료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세종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닥터헬기로 이송하면 이송시간이 기존 육로를 이용할 경우 50분에서 15분 정도로 대폭 단축된다. 세종시에서 지정받은 출동요청자가 단국대병원에 닥터헬기를 요청하면 항공의료팀은 출동 결정 후 5분 내 이륙해 인계점인 정부종합청사 인근 은하수공원으로 출동할 예정이며, 향후 조치원 체육공원도 인계점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한편 단국대병원은 2016년 1월부터 중증외상 및 응급환자들의 골든아워를 지키기 위해 닥터헬기를 도입했다. 이 헬기에는 출동 시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1급 응급구조사)가 동승해 현장 도착 직후부터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후송할 때까지 응급처치를 하며, 기내에는 △이동형 초음파 진단기와 자동흉부압박장비 △정맥주입기 △이동형 기도흡인기 △이동형 혈액화학검사기 △이동형 심장효소검사기 등 최첨단 응급의료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협약식에 앞서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은 “닥터헬기 도입 후 2년간 서산, 홍성, 당진 등 충남지역에서 발생한 중증외상 및 심혈관 질환 응급환자 555명을 신속하게 이송, 이 가운데 83%인 458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며, “지역간의 경계 없이 닥터헬기를 통해서 신속하게 환자들의 위급한 상태를 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세종시는 아직 종합병원이 없어 응급환자 발생시 대전, 청주 등 인근도시로 이송하여 시간상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다"며, "닥터헬기가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해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는 한편 세종시의 응급환자 이송체계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의] 홍보팀(041-550-7210)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