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병원소개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소식

단국대의료원 환경보건센터, 환경보건이동학교 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 |2017-11-07 09:52 조 회 |100회 댓 글 |0건

본문

단국대의료원 환경보건센터, 환경보건이동학교 운영

 

자폐아와 함께하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환경부 지정 단국대의료원 소아발달장애 환경보건센터(센터장 백기청)는 11월 6일 연구협력 초등학교인 성환초등학교(교장 김평묵)를 찾아 학령기 아동 15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환경보건이동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강의를 맡은 유승진 사무국장은 초등학생들과 함께 소아발달장애와 자폐장애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자폐성장애를 가진 친구들의 행동을 이해하고 친구의 입장이 되어 생각해보는 시간, 마음의 문을 열고 바라보는 시간, 좋은 친구가 되고 즐겁게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 등에 대해 서로 토론하고 공유함으로써 소아발달장애 질환에 대해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알아듣기 쉽고 친근하게 설명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최근 서울의 한 콘서트홀에 방문했던 한 아이가 공연 중에 소리를 질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이 아이는 자폐장애를 가지고 있었고, 함께 방문한 어머니는 음악이 아이의 정서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되어 행사장을 찾았으나 아동에게는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다. 결국 여론은 발달장애아를 공연장에 데려오는 것이 타인에게는 피해를 줄 수 있고 현명하지 못했던 엄마의 잘못으로 종결되었다. 위의 사례처럼 우리 사회에는 발달장애를 가진 이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으나 그들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대체로 따뜻하지 못한 편이다.

 

백기청 센터장(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소아발달장애에 대한 편견을 자연스럽게 감소시키고 아이들이 건강한 미래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소아발달장애에 대한 인식개선 교육뿐만 아니라 아동과 교사, 학부모의 관심과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보건센터에서는 발달장애아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사회의 역할을 소개하고, 발달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을 도모하는 일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단국대의료원 환경보건센터는 2007년 6월 환경부로부터 소아발달장애 환경보건센터로 지정되어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를 비롯하여 자폐관련 장애, 우울증 및 불안증과 같은 소아발달장애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유해물질(중금속, 지속성유기화합물, 공기오염 등)을 규명하고, 예방 및 조기진단을 위한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지속적인 연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 [문의] 단국대의료원 환경보건센터(☎ 041-550-3095)

  • 담당부서 : 홍보팀
  • 문의번호 : 041-550-7013
  • 최종수정일자 : 2017-01-17